NC-한화 구단의 윈윈…포수 정범모-투수 윤호솔 맞교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NC(유영준 단장)와 한화(박종훈 단장) 구단이 포수 정범모(31)와 투수 윤호솔(24)을 1대1 트레이드 영입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투수와 포수가 필요했던 NC와 한화의 필요성이 맞아 떨어진 케이스로 미래를 위한 윈윈 맞교환으로 풀이된다.

20일 NC는 한화와 트레이드로 포수 정범모(31), 한화는 투수 윤호솔(24)을 1대1 트레이드로 영입했다.

NC 구단 측은 “이번 트레이드는 지난 주 대전 시범경기중 두 구단의 구단주가 만나 뜻이 모아졌다”며 “정규시즌을 앞두고 경험 있는 포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NC는 정범모가 1군에서 주전으로 뛴 경험과 공격력을 갖춘 점을 높이 샀다. 2006년 드래프트 2차 3라운드에서 한화에 지명된 정범모는 프로 13년차로 1군에서 333경기에 출장했다.

NC와 한화에 트레이드 된 정범모(왼쪽)와 윤호솔. [사진=연합뉴스]

유영준 단장은 “정범모 선수가 우리 팀에서 잘 적응한다면 잠재된 가능성을 꽃 피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범모는 이날 오후 5시 대구에서 열리는 삼성과의 시범경기에 맞춰 팀에 합류한다.

한편 투수 윤호솔을 받은 한화 박종훈 단장은 “윤호솔은 150km를 던졌던 유망주, 파이어볼러였다. 우리 팀 투수 구성상 빠른 볼을 던지는 투수가 필요하다”며 “포수 쪽에선 최재훈이 주전으로 있다. 정범모가 주전급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조금씩 줄어들고 있었기 때문에 선수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차원의 트레이드이기도 하다“고 트레이드 배경을 설명했다.

한화는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큰 잠재력을 지닌 20대 투수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며 “또한 포수진 개편을 통해 최근 기량이 향상되고 있는 신진급 포수진의 육성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전망”이라며 기대했다.

1994년 생인 윤호솔은 북일고 출신의 우완 정통파 투수로 2013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신생팀 NC의 우선지명을 받았다. 당시 윤형배라는 이름을 사용했으나 지난해 개명했다. 183cm, 99kg 우수한 체격 조건을 지닌 ‘파이어볼러’로 프로 입단 당시 큰 관심을 모았으나 계속된 부상으로 재활에 많은 시간을 보내며 1군 통산 2014시즌 2경기 3.1이닝 등판에 그쳤다. 재활치료를 마치면 과거의 모습을 회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 것으로 전망, 트레이드를 실시하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