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고교서 또 총격…남학생 총격범 사망·2명 부상

플로리다 고교 총격참사 5주 만에 총기사건 재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에서 플로리다 고교 총격참사 5주 만에 또 고교 총기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메릴랜드 주의 그레이트 밀스 고등학교에서 20일 오전(현지시간) 한 재학생이 다른 학생 2명에게 총격을 가해 중상을 입혔다고 현지 치안 당국이 발표했다.

총격범은 대응에 나선 학교 보안담당관과 교전하던 중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피해 학생 2명은 병원에서 치료 중이지만 이 중 1명이 위독하다고 세인트 메리 카운티 보안관이 밝혔다.

총격범의 신원은 17세의 남학생인 오스틴 와이엇 롤린스로 밝혀졌다.

사진=AP연합

치안 당국에 따르면 롤린스는 수업 시작 15분 전인 7시 45분께 복도에서 16세 여학생과 14세 남학생에게 글록 반자동 권총을 발사했다. 여학생은 위독하고, 남학생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안정된 상태다.

당국은 총격범과 피해 여학생이 이전에 연인 관계였던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학교 보안담당관인 블레인 개스킬은 총격이 시작된 지 채 1분도 안 돼 학교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가 총격범과 총격을 주고받은 끝에 피해 확산을 막았다. 총격범이 보안담당관의 총에 맞아 사망한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총격 사건 발생 직후 곧바로 출동해 학교를 봉쇄하고 학생들을 대피시켰다.

앞서 이 학교의 제이크 헤이벨 교장은 학교 차원에서 총격 위협에 대해 조사를 했으나 위협의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학부모들에게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이벨 교장은 당시 학부모들에게 ‘학교 관계자들이 지난달 교내 총격에 대한 언급을 우연히 들은 학생 2명을 조사했으나 위협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14일 17명이 숨진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 참사가 일어난 지 불과 약 5주 만에 발생했다.

미 언론은 이번 사건으로 더글러스 고교 총격 참사 후 재점화한 총기 규제 논쟁이 격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