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北·美 3국 정상회담 가능”

文대통령 “미답의 길…구상 있다”
靑 “한중일 정상회담 5월초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다. 장소에 따라서는 더욱 극적인 모습이 될 수도 있다”며 “그리고 진전 사항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핵과 평화 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가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이지만 우리는 분명한 구상을 가지고 있고 또 남북미 정상간 합의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와 비전을 가지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와 북미관계의 정상화, 남북 관계의 발전, 북미 간 또는 남북미간 경제협력 등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가지만 좀 더 당부하자면 회담 자료를 준비할 때 우리 입장에서가 아니라 중립적인 입장에서 각각의 제안 사항들이 남북과 미국에 각각 어떤 이익이 되는지, 우리에게는 어떤 이익이 있고 북한에게는 어떤 이익이 있고 또 미국의 이익은 무엇인지, 그리고 그 이익들을 서로 어떻게 주고받게 되는 것인지 이런 것을 설명하고 설득할 수 있도록 그렇게 준비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한국과 중국, 일본 등 3국 정상이 참석하는 정상회담을 5월 초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기자들을 만나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5월 초로 해서 추진 중인 것은 맞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날짜가 결정되지는 않았다”면서 “우리 쪽에 (대통령 취임) 1주년 행사를 비롯해 여러 가지 고려할 것이 좀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한중일 외교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중일 3국이 5월 전반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여는 방침에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홍석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