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터지는 의혹…이명박 영장청구, 여론에 뒤집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무일 검찰총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불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정했다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여러 의혹이 터지면서 여론이 악화되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기관에 밝은 여권 관계자는 “문 총장은 MB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는 스탠스를 유지하다가 여러 의혹이 터져나오자 청구쪽으로 바꿨다”며 “결국 언론과 여론이 영장 청구를 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고 20일 CBS노컷뉴스가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체에 따르면 문 총장은 이 전 대통령 수사팀이 성역없이 수사할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대신 신병처리는 자신이 결정하겠다는 뜻을 수사팀에 전달했고 수사팀도 이를 수용했다.

문 총장에 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불구속 수사를 하려고 한 것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상징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박상기 법무장관도 처음에는 ‘인권 문제’를 강조하면서 불구속수사 원칙에 방점을 찍었다.

하지만 하루가 멀다하고 고구마 줄기처럼 각종 의혹이 터져나오고, 부인인 김윤옥 여사 관련 의혹이 추가되면서 문 총장이 구속영장 청구쪽으로 선회했다.

다른 사건과 비교해 형평성 문제도 고려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각종 여론조사를 봐도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구속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의 의중에 관련해서는 “개별 사건에는 관여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