굼벵이ㆍ귀뚜라미를 ‘음식’으로···충남도 농업기술원, 식용곤충 ‘이색 요리 실습’ 눈길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굼벵이깻잎전, 귀뚜라미샐러드, 고소애떡볶이 등,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20일 식용 곤충을 이용한 이색 요리 실습 행사를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생활과학실에서 연 이날 요리 실습은 충남산업곤충연구회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곤충요리연구소 송혜영 박사가 식용 곤충을 이용한 요리법을 소개하고 실습을 갖는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요리 실습은 ‘미래 식량 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곤충의 영양학적 우수성을 공유하고, 곤충을 이용한 요리를 농가 체험 프로그램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 모색 등을 위해 마련했다.


국내 식용 곤충은 메뚜기, 누에 번데기, 갈색거저리 애벌레, 흰점박이꽃무지 애벌레, 장수풍뎅이 애벌레, 쌍별귀뚜라미, 꿀개미 등 7종에 달한다.

동의보감은 벼메뚜기, 전갈, 달팽이, 진딧물, 쇠등에 등 95종을 약용으로 소개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이용되는 식용 곤충은 멕시코 지역 549종, 중국 170종, 라오스ㆍ미얀마ㆍ태국ㆍ베트남 164종, 아마존 지역 428종 등 1900여 종이며, 곤충 식용 이용 인구는 20억 명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곤충은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칼슘, 철, 아연 등 영양소가 풍부해 닭고기와 돼지고기, 소고기, 생선 등 주류 식품의 대안으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굼벵이의 경우는 혈관 질환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되는 등 건강에도 효과가 있다.

곤충은 특히 사료의 단백질 전환율이 매우 높은데, 귀뚜라미의 경우 소가 섭취하는 사료의 12분의 1, 돼지ㆍ육계의 2분의 1로 같은 양의 단백질을 만들어 낸다.

곤충은 또 소ㆍ돼지ㆍ닭보다 온실가스와 암모니아 배출량이 훨씬 적어 환경오염 우려도 없다.

이날 실습에서는 굼벵이깻잎전, 고소애떡볶이, 귀뚜라미샐러드 등 3개 요리를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고 시식하며, 곤충 요리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굼벵이깻잎전과 고소애떡볶이는 분말을 활용해 요리를 만들고, 귀뚜라미샐러드는 볶은 귀뚜라미를 치즈와 양상추, 건포도 등의 재료와 섞는 방식이다.

이 자리에서는 이와 함께 고소애시래기김밥, 꽃벵이모둠채소피클, 꽃벵이다식, 고소애통밀참치말이 등의 요리도 소개됐다.

도 농업기술원 정석기 잠사곤충사업장장은 “곤충은 가축보다 적은 비용으로 많은 단백질을 얻을 수 있고, 환경오염도 미미해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으며, 이미 많은 나라에서 일상적인 음식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정 사업장장은 이어 “이번 요리 실습은 미래 블루오션인 곤충 산업을 도내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곤충 사육 농가 및 업체는 논산과 청양 각 23곳, 천안 17곳, 홍성 15곳, 보령 13곳 등 총 143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