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세제실장에 김병규 재산소비세정책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기획재정부는 국가의 조세정책을 총괄하는 세제실장에 김병규(53ㆍ사진) 재산소비세정책관을 20일 승진 임명했다.

김병규 신임 세제실장은 행시 34회 출신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오레곤주립대에서 경제학(석사)을 전공했다.

공직 입문 이후엔 기재부 인사과장과 법인세제과장, 조세분석과장, 교육과학예산과장 등을 거쳐 주영국대한민국대사관 공사참사관(재정경제금융)을 역임했다. 이어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상임심판관을 거쳐 기재부 재산소비세정책관으로 일해왔다.

조세분야에서 주로 경험을 축적해왔으나 세제 전문가로는 처음으로 예산실 과장 근무를 통해 세제와 예산 등 재정분야를 종합적으로 볼 수 있는 시각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신임 세제실장은 재정분야에 대한 거시적, 종합적 시각을 바탕으로 현안인 부동산 보유세 개편과 가상화폐 과세 등 당면 개혁과제 방안을 마련하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