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의 일갈…“홍준표, 구치소 누워있는 박 대통령 더이상 모욕 말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21일 홍준표 당 대표를 향해 “차디찬 구치소에 누워있는 전직 대통령을 더 이상 모욕하지 마라”며 자신의 SNS에 ‘홍준표 대표는 자중자애 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띄워 불만을 표출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을 두고 홍 대표가) 춘향이랬다 향단이랬다 왔다갔다 하더니 이젠 향단이로 결정한 모양이다”라며 “더 이상 이용가치가 없다고 판단했나보다. 탄핵의 진실도, 재판에서 명예회복도 홍 대표에게 기대하지 않는다. 그냥 가만히 내버려둬라”라며 비난했다.

이는 지난해 홍 대표가 당에 복귀할 때 박 전 대통령을 ‘향단이’라고 비판했다가 대선 직전 대구 등의 보수 표심을 잡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의 명예회복을 시키겠다’고 발언하는 등 말 바꾸기 행보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진태 의원의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이어 “‘홍준표가 대통령되면 박근혜가 공정한 재판을 받는다. 공정하게 재판하면 무죄가 된다’, ‘우리가 집권해야 박근혜 탄핵의 진실을 밝힐 수 있다’는 홍대표가 직접 한 말이다”고 밝히며 “그러더니 최근엔 ‘아직도 박근혜 동정심을 팔아 정치적 연명을 시도하는 세력과는 결별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며 홍 대표의 발언 내용을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제 친박은 없다. 홍 대표의 정치적 셈법에서만 존재한다. 박근혜 동정심을 팔아 정치적으로 연명하려는 사람도 없다. 그렇게 연명이 가능했으면 홍 대표가 먼저 했을 것이다. 박근혜를 필요에 따라 들었다 놨다 하는 정치꾼만 존재한다”고 일갈했다.

태극기 집회 세력을 향한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언제는 ‘엄동설한에 태극기 들고 거리에서 탄핵반대를 외치던 애국국민들에게 감사한다’더니 ‘박근혜 미망에 갇혀 보수우파 분열을 획책하는 일부 극우들의 준동’으로 바뀐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태극기는 박사모가 아니다. 무너져 내리는 나라가 걱정돼 뛰쳐나온 분들을 극우들의 준동이라고 하면서 우리당이 선거를 치를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또한 김 전 의원은 “지난 2월 장외집회에 당원 5천명 모였다치면 3·1절 태극기엔 자발적으로 50만 모였다. 이분들 가슴에 대못을 박으면서 보수우파 통합이 가능하겠나. 과연 누가 보수우파를 분열시키고 있나”며 홍 대표의 최근 보수우파 분열 발언에 직격탄을 날렸다.

끝으로 김 의원은 “지방선거 승리는 갈수록 요원하다”고 밝히며 “대표로서 품위를 지켜달라고 요구하는 것도 지쳤다. 6·13 지방선거시까지 모든 선거일정을 당 공식기구에 맡기고 대표는 일체의 발언을 자제해 주길 당부드린다. 안 그러면 다같이 죽는다”며 날을 세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