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ㆍ주꾸미 봄 수산물 가격↑…수입산이 식탁 점령

-주꾸미 10년 전 어획량 절반…꽃게 5년 전 보다 60% 줄어
-낙지ㆍ흰다리새우 등 수입산 대체 수산물로 수요 이동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최근 어획량 감소로 봄철을 알리는 주꾸미, 꽃게 등 수산물 가격이 상승하며 대체 수산물이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21일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에 따르면 2007년 6828톤에 달하던 연간 주꾸미 어획량은 6년 만에 2012년 절반 수준인 3415톤으로 급감했다. 지난해에도 3460톤 수준이었다.

꽃게 역시 5년 전인 2013년 3만448톤에서 지난해 1만2941톤으로 60% 가량(57.5%) 어획량이 줄었다. 어획량 감소는 이들 국내 수산물의 생산가격 인상으로 이어져, 주꾸미는 2007년 1㎏당 7950원에서 지난해 1만6405원으로 두 배 이상, 꽃게는 2013년 1㎏당 8760원에서 지난해 1만6558원으로 올랐다.

주꾸미는 봄철을 대표하는 수산물이지만 최근 어획량 감소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사진 제공=롯데마트]

3월 중순부터 5월까지가 제철인 주꾸미는 특유의 쫄깃한 식감으로 봄철을 대표하는 수산물이다. 보통 3월 말까지 금어기를 끝내고 4월부터 선보이는 꽃게 역시 가을에 잡히는 숫꽃게가 아닌 알배기 암꽃게로 그 맛이 일품이다. 하지만 최근 어획량 감소로 인한 가격 상승에 ‘봄 제철 수산물’이란 타이틀이 무색해지고 있다.

롯데마트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수산물 매출을 살펴본 결과에서도 주꾸미와 꽃게 매출은 동반 하락했다. 2015년 3월과 4월 전체 수산물 중 주꾸미는 매출 3위와 4위였다가 지난해에는 3월과 4월 모두 5위로 순위가 떨어졌다. 전체 수산물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015년 3월과 4월 각 7.1%, 6.6%에서 지난해 5.7%, 5.1%로 감소했다.

꽃게는 2015년 4월 매출 6위에서 지난해 7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매출 비중은 5.4%에서 4.1%로 줄었고, 연간 매출 비중 역시 2015년 6.3%에서 지난해 5.6%로 감소했다.

흰다리새우. 주꾸미와 꽃게를 대체하는 수산물로 최근 매출 비중이 높아졌다. [사진 제공=롯데마트]

이에 따라 고객 수요는 주꾸미, 꽃게를 대체하는 수산물로 이동했다. 수입산 낙지, 흰다리새우 등의 매출 비중이 높아졌다. 2015년 3월 10위권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낙지는 지난해 3월 3.2%의 매출 비중을 차지했다. 흰다리새우는 2015년 3월과 4월 3%대 매출 비중에서 지난해 5% 수준까지 올라섰다.

한편 오는 4월은 금어기를 끝내고 봄 꽃게를 잡기 시작하는 시기지만 물량에 대한 걱정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보령 등 서해 산지에서는 올 봄 꽃게 가격을 전년 대비 15~20% 높은 1㎏ 4만원대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창곤 롯데마트 수산 MD(상품기획자)는 “꽃게는 매년 어족 자원의 감소와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 등으로 어획량이 지속 감소해 가격이 오르는 대표적인 제철 수산물”이라며 “4월 롯데마트 창립 20주년과 본격적인 꽃게 철을 맞아 산지의 파트너사들과 긴밀하게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물량 확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