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폭탄 맞은 제주 산간…1100· 516도로 일부구간 교통통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주도 산간 지역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한라산을 지나는 1100도로 전 구간에서 차량운행이 통제되고 있다. 제주도의 육상 전역에는 어제 이어 오늘(21일)도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산지의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대치했다. 현재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28㎝, 어리목 26㎝, 아라 8.9㎝, 유수암4.5㎝ 등이다.

이로 인해 한라산을 지나는 1100도로는 전 구간에서 대·소형차량 운행이 통제됐으며, 516도로는 산천단∼수악교 구간은 월동장비를 갖춘 대형 차량만 운행이 가능하다.

제주 산간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21일 오전 경찰이 제주대 입구 사거리에서 516도로 진입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도 육상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윈드시어(난기류 특보)가 발표 중인 제주공항은 어제와 달리 항공기 이·착륙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

다만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부·동부 앞바다에 풍랑경보, 북부·서부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으로 제주와 다른 지역 또는 부속도서를 잇는 여객선 8개 항로 13척 중 3개 항로 5척만 운항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앞으로 내일(22일) 새벽까지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3∼8㎝의 눈이 더 내리겠으며, 그 밖의 지역에는 5∼20㎜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중산간 이상 지역에는 눈이 얼어붙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며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도 불편이 예상되니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