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스타 회장 방한에 쏠린 눈

금호타이어 해법논의 새국면
노조만나 투자계획 등 설명

중국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이 21일 방한, 채권단과 금호타이어 인수를 위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차이 회장의 방한 계기로 금호타이어 사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 들 것으로 보인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차이 회장은 채권단을 만나 인수 해법 등을 모색한다. 또 금호타이어 노조와 만나 향후 투자계획 등을 설명할 예정이며 22일 오전에는 별도 기자회견도 열어 금호타이어 인수의지와 향후 투자계획 등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앞서 더블스타는 채권단과 3년간 근로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는 한편 금호타이어에 6463억원을 투입해 최대주주(지분율 45%)에 오른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 가진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이 밝힌 고용유지, 노조 보장, 단체협약 등의 승계에 대해 “처음 듣는다”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도 노조 집행부를 만나 해외매각 설득에 나섰지만 아무런 소득 없이 입장차이만 재확인하고 물러섰다. 채권단이 정한 금호타이어의 ‘데드라인’이 다가오면서 차이 회장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차이 회장의 노조 설득 여부가 금호타이어 사태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차이 회장은 채권단과 노조의 만남을 통해 금호타이어 노조가 우려하는 ‘먹튀’ 가능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해명’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