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몰에 가면 ‘귀로 마시는 커피’가…

- 5층 ‘대중음악박물관’ 내 이색 커피메뉴 인기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롯데월드몰이 추억의 음악을 모티프로 한 이색 커피 메뉴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21일 롯데자산개발에 따르면 롯데월드몰 5층 ‘대중음악박물관’에선 대중가요의 제목이나 장르의 분위기에 착안해 만든 커피를 최근 선보이고 있다.

아메리카노는 ‘단발머리 아메리카노’와 ‘옛사랑 아메리카노’ 두 종류가 있다. 조용필의 ‘단발머리’에서 이름을 따온 ‘단발머리 아메리카노’는 산뜻하고 가벼운 블렌딩에 주안점을 뒀다. 이문세의 ‘옛사랑’에서 이름을 빌려온 ‘옛사랑 아메리카노’는 노래의 분위기처럼 여운 있고 진한 원두를 사용했다. 

<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 ‘1960 트로트커피’, ‘1970 통기타커피’, ‘1980 발라드커피’, ‘1990 락커피’ [제공=롯데자산개발]

‘1960 트로트커피’, ‘1970 통기타커피’, ‘1980 발라드커피’, ‘1990 락커피’ 등 시대별 인기 장르를 연상시키는 ‘시그니처 커피’도 눈에 띈다.

‘1960 트로트커피’는 다방커피처럼 연유를 추가했고, 컵홀더엔 이미자의 ‘동백아가씨’를 옛 서체로 입혔다. ‘1970 통기타커피’는 통기타의 구수함을 살려 땅콩 파우더를 추가했고, ‘1980 발라드커피’는 발라드의 달달함을 연상시키는 생크림을 추가했다. 록 음악의 경쾌하고 톡톡 튀는 느낌을 살리기 위해 ‘1990 락커피’에는 진저향을 추가했다.

김태성 롯데월드몰점장(상무)는 “이색 아메리카노, 시대별 인기가요 커피 외에도 바니걸스의 ‘검은장미’가 주는 화사한 느낌을 살린 원두 커피도 준비했다”며 “커피 한 잔에도 고유한 이야기가 녹아 있는 대중음악박물관에서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커피를 맛보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지난 2월 문을 연 ‘대중음악박물관’은 평일 하루 평균 400명, 주말 700명의 고객이 방문하는 등 롯데월드몰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