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년휴가中 취업면접” 7만 군인 취업 지원

군대 전역을 앞둔 청년들의 취업을 정부가 지원한다. 입대 전부터 1대 1 진로 상담으로 군 보직과 전공·경력을 매칭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방부, 고용노동부, 일자리위원회는 21일 이런 내용의 ‘청년장병 취·창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능률협회 조사에 따르면, 청년실업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역 후 일자리로 고민하는 장병이 6만9000명(전체 27만1000명)이다.


정부는 34세 이하 현역병 및 5년 미만 단기복무 간부(장교·부사관)들이 신속히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우선 장병 개인별로 맞춤형 진로 설계를 지원한다. 민간 직업상담사를 부대별로 배정해 장병 1인당 전역 전까지 최소 3회 이상 상담을 진행한다. 상담결과를 통해 분야별 전문 교육과 현장체험을 제공한다.

중소기업연수원에서 취업역량 강화교육을 실시한다. 기술병과 장병은 창업사관학교에서 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에 지원할 수도 있다. 교육을 받은 장병을 대상으로 정부는 우량기업을 발굴, 연결한다.

업종별 협회·단체를 통해 개별 장병·중소기업 취업 프로그램도 신설운영한다.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협업해 국방과학기술 이전을 통한 창업 및 기술 멘토링 등 군 기술경력도 창업에 적극 활용한다.

청년장병 취업을 위한 참여 여건도 개선하기로 했다. 하반기 군 복무 관련법 시행령을 개정해 상병·병장은 구직 청원휴가를 갖는다. 병사 개인 휴대폰 사용 확대로 부대 내에서 취업 정보를 탐색하는데 불편을 갖지 않도록 한다.

크레인차량운전, 야전건설 등 기술특기병의 군 경력 인정 자격도 추가로 발굴하고 관련 학점인정 과정도 늘린다. 버스 준공영제 확대, 군 운전병을 전역 후 운수종사자로 채용하는 방안도 담겼다.

국군 장병의 봉급이 전역시 사회 진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희망적금도 확대 개편한다. 유급지원병 보수를 일반하사 수준으로 인상하고, 군수·행정·교육 등 비전투 분야 군인의 전투부대 전환직위에 전역 장병을 민간근로자로 채용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김진원 기자/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