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온실가스 줄인다…2030년까지 36% 감축 목표

- 2030년까지 1.5억 톤의 온실가스 저감
- 외식업계 최초 과학적 감축 목표 제시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맥도날드가 글로벌 기후 변화 개선에 동참한다.

맥도날드는 가맹점ㆍ공급업체들과 협력하여 2030년까지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과 사무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5년 대비 36% 감축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더불어 유통ㆍ공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음식 및 포장재 1톤당 배출량) 역시 2030년까지 2015년 대비 31% 감축하겠다고 했다. 맥도날드의 이 같은 감축 목표는 ‘과학적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에 기반한 것이다.

[사진=글로벌 기후 변화 개선에 동참,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5년 대비 36%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맥도날드가 발표한 자체 감축 목표를 달성하면 대기 중에 방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1.5억톤 가량 저감할 수 있다. 이는 3200만대의 차량이 1년 동안 발생시키는 배출량과 맞먹는 양이며, 10년 동안 38억그루의 나무를 심어야 저감할 수 있는 효과다. 이런 감축 목표는 맥도날드가 향후 온실가스 배출량의 증가 없이 비즈니스를 성장시켜 나갈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티브 이스터브룩(Steve Easterbrook) 맥도날드 회장은 영상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모두가 동참해야 한다. 맥도날드는 글로벌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전적인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목표를 설정함으로써 그 역할을 다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맥도날드는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 가능한 원재료 공급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재생가능 에너지의 사용 확대와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에 힘쓸 것이며, 쓰레기는 줄이고 재활용은 늘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매장 내 LED등 설치, 에너지 고효율 주방기기 도입, 재생가능 포장재 사용 및 매장 내 재활용 활성화, 지속 가능한 농업 환경개선 지원 등과 같은 개선안을 통해 보다 혁신적이고 효율적으로 전 세계의 공급업체, 매장 및 사무실과 긴밀히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 천 개의 가맹점, 공급 및 생산업체와 협력하여 전 세계 맥도날드 온실가스 배출량의 64%를 차지하는 소고기 생산, 매장 내 전력 사용, 물품 공급, 포장재와 쓰레기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저감에 집중할 것이다.

이미 진행하고 있는 ‘숲 보전, 농업 및 에너지의 효율성 확대’ 프로젝트와 더불어 맥도날드는 협력업체들과 함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실행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고 확대해 나갈 것이다. 또한,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 측정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배출 저감 진행 상황과 어려움, 그리고 성과들을 매년 공유하기로 했다.

미국의 환경보호단체인 환경보호기금(Environmental Defense Fund)의 프레드 크룹(Fred Krupp) 회장은 “환경개선은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으며, 존재감 있는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며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브랜드인 맥도날드는 이 분야에 알맞은 리더이며, 맥도날드의 기후변화 관련 도전적인 목표 설정은 혁신과 협업, 그리고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과 공급망에서의 현저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했다.

이번 과학적 감축목표 설정은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고자 하는 맥도날드의 “Scale for Good” 캠페인의 일환이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