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메릴랜드 고교서 총격 사건…총격범 사망 2명 중상

매릴랜드 고교 총격
사건이 발생한 메릴랜드 주 그레이트 밀스 고등학교

워싱턴DC에서 약 70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메릴랜드 주 그레이트 밀스 고등학교에서 20일 오전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학생 2명이 다치고 총격범은 병원 이송 직후 사망했다.

현지 언론 볼티모어 선은 20일 오전 그레이트 밀스 고등학교에서 이 학교 재학생인 오스틴 와이엇 롤린스(17세)가 16세 여학생과 14세 남학생에게 글록 반자동 권총을 발사했다며 여학생은 위독하고, 남학생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총격 사건은 수업 시작 직후인 오전 8시 경 발생했다. 학교 보안담당관인 블레인 개스킬은 총격이 시작된 지 채 1분도 안 돼 학교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가 총격범 롤린스와 총격을 주고받은 끝에 피해 확산을 막았다. 롤린스는 교전 중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총격범은 피해 여학생과 이전에 연인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보안담당관의 총에 맞아 사망한 것인지 아니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건 관할 구역인 세인트 메리 카운티 보안관 측은 “총격범 롤린스를 포함 3명이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 이송됐다. 총격범은 병원에 도착한 후 숨졌다”며 “현재 사건은 완전 진압됐다. 학교는 일시적으로 폐쇄됐으며 학생들은 인근 레오너드 타운고교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AP통신 등 주류 언론들은 “이 학교의 제이크 헤이벨 교장이 지난달 교내 총격에 대한 언급을 우연히 들은 학생 2명을 조사했으나 위협이 없는 것으로 파악 학부모에게 통지한 사실이 있는데 결국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번 사건으로 더글러스 고교 총격 참사 후 재점화한 총기 규제 논쟁이 격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편 이번 사건은 플로리다 더글러스 고교 생존자들이 워싱턴DC에서 개최할 예정인 총기 규제 촉구 집회 ‘우리의 생명을 위한 행진’을 불과 나흘 앞두고 발생했다. 더글러스 고교 학생들과 그레이트 밀스 고교 학생들은 이날 총격사건이 일어난 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서로 격려 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