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홍준표 키즈 나쁘지 않다, 한국당 지지 샤이보수 많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에 최근 영입돼 송파을 조직위원장을 맡은 배현진 전 MBC 앵커가 지방선거 전망에 대해 “잘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배 전 앵커는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치입문 소감을 밝혔다.

배 전 앵커는 MBC에서 함께 일하고 있던 선배로부터 한국당 입당 제의를 처음 받았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처음에 정치 입문을 고민할 때 나이가 너무 어린 게 아닌가 걱정을 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 (당 관계자 등은) ‘젊은 사람들이 정치에 많이 참여해야 한다’, ‘그것은 핸디캡이 아닌 장점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용기를 북돋워줬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나경원 의원 등의 뒤를 이을 간판 여성 국회의원이 되길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대해 배 전 앵커는 “(그런 시각이) 싫지 않다”며 “다만 나 의원께서는 의원 생활을 열심히 하시면서 성과로 보여준 게 많다. 저는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제 나름대로 당차게 해나가서 평가를 받겠다”고 답했다.

배 전 앵커는 “샤이보수로 불리는, 한국당을 지지하면서도 말 못하는 분들이 주변에 많다”며 “한국당의 변화하고 있으니 민심도 그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보수진영이 분열돼 있지만 결국 바라는 게 하나다. 건전한 상식”이라며 “언젠가 모일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홍준표 키즈’로도 불리는 배 전 앵커는 “홍 대표 체제에서 영입이 됐으니 그 표현이 나쁘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했다.

‘정치인 배현진’으로서 최종 목표에 대해 그는 “언제까지 정치를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자유를 지키고자 한다’는 제 소신과 말이 중요한 것이었다고 훗날 평가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