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국내 새로운 연구센터 세운다

- 보잉의 핵심 전략 기술에 집중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보잉은 21일 한국에 새로운 연구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며, 이를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연구소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항공전자공학, 데이터 분석, 스마트 객실, 스마트 팩토리 및 차세대 항공우주 제품 생산을 위한 기술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렉 하이슬롭(Greg Hyslop) 보잉 선임 부사장은 “한국은 최고의 인재와 산업 파트너뿐만 아니라 혁신 개발을 촉진하는 정책을 이끌어 왔으며, 세계를 변화시킬 항공우주 혁신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새로 설립될 연구센터는 수년간 한국에서 진행한 성공적인 연구 및 기술 파트너십의 연장선상으로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내 투자를 확대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잉과 한국의 협력의 역사는 1950년부터다. 보잉코리아는 1988년도에 설립됐고 현재 200명 이상의 직원들이 서울, 인천, 부산, 김포, 이천, 서산, 대구, 사천, 영천 등 9개 도시에서 근무하고 있다.

에릭 존(Eric John) 보잉코리아 사장은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기술 주도적인 국가 중 하나이며, 새로운 연구센터는 보잉이 한국의 다양한 주요 기관들과 협력해 미래 기술을 개발할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잉은 올해 센터를 열게 되면 기술 전문가를 한국에서 채용할 예정이다. 연구센터 위치는 정부와 협의 후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