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당 불허’ 정봉주, 선거운동 계속…당분간 무소속 행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정봉주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복당 불허 결정에도 불구하고 선거운동을 계속하기로 했다.

민주당 경선 참여 대신 무소속 출마 행보에 나선 것이다.

정 전 의원은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제가 당원 자격을 잃은 것은 BBK 때문인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로 그런 상황은 이제 해소됐다”면서 “민주당이 (복당 불허라는) 정치적 판단을 했는데 그것을 번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저는 범민주당원 후보로 선거 일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선거운동을 계속하면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전에 당이 결정을 번복하면 경선에 참여할 계획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원자격심사위가 복당을 불허하면 6개월 이내 다시 복당을 신청할 수 없지만 당무위의 의결이 있을 때는 이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관련, 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이 되지 말았어야 할 사람’이라고 언급한 것을 거론한 뒤 “제가 11년 전에 한 이야기인데 이제야 한다”면서 “기억하시나요, 민주당 의원님들, 그때 모두 외면하거나 발뺌하거나 도망가셨잖아요”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MB는 구속될 것이며 이 문제로 당원 자격이 정지된 정봉주는 MB가 구속되는 순간 원인이 사라지므로 당원 자격은 자동 복원”이라면서 “민주당 ‘일부 지도부’의 잘못된 판단(복당 불허)을 뒤집을 시간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또 지방선거 전에 민주당 복당이 어려우면 민주당 후보와 단일화도 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통화에서 “민주당과 제가 하나가 되는 과정을 거칠 수도 있다”면서 “투표용지에 민주당 후보와 정봉주 이름이 같이 나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정 전 의원의 이런 입장은 민주당의 복당 불허 결정에 대한 반발인 동시에 자신이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활동으로 젊은 층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한 전략적 행보로 보인다.

민주당은 정 전 의원의 무소속 행보에 대해 당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부적절하다는 분위기와 함께 정 전 의원의 행보가 선거결과에 미칠 영향 등을 따져보는 모습이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복당 불허 결정 하루 만에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서울시장 선거에는 보통 40억 원 정도가 들어간다”면서 “본인이억울하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해 지금은 저렇게 나오는 것으로 보이지만 서울시장 선거는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기때문에 조만간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을 고소했으며 22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고소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는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고소인 조사 받으러 변호인단과 22일 출석한다”면서 “서울시장 선거운동 첫발을 조사로 떼는 씁쓸한 일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