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공회의소, 새 회장에 허용도 회장 취임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부산지역 상공인들을 이끌고 지역경제를 책임질 새로운 수장으로 ㈜태웅 허용도 회장(사진)이 첫 행보를 시작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21일 오전 11시30분 2층 상의홀에서 새롭게 출범한 제23대 의원부와 내빈,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허용도 회장의 취임식을 가졌다.

허용도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활기찬 부산경제, 따뜻한 지역사회’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제시하고, “3년의 임기동안 지역 상공계와 지역사회 각계의 소중한 뜻을 받들어 부산경제와 상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또 허 회장은 조선, 자동차, 철강 등 위기 산업에 대한 활력 모색을 최우선 과제로 하고, 항공 산업 등 지역에 특화될 수 있는 신 성장산업 발굴을 위해 상의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신공항, 등록엑스포, 복합리조트 등 지역 현안에 대해서는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는 입장과 이를 위해 지역 사회와 더욱 협력하고 상공계 차원의 적극적인 참여와 동참을 이끌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또 차세대 경영 후계자들과 상공의원으로 참여하지 못한 회원기업들에 대한 문호 확대 등 상공계 화합 방안도 내놨다.

특히 상의 재정기반 강화와 기업단체로서 부산상의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한 기금조성 의지를 밝히고 새 의원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취임식은 조성제 회장의 이임식이 함께 진행됐으며, 이ㆍ취임식에는 서병수 시장을 비롯한 주요 기관장과 지역 국회의원, 대학, 언론 등 각계 주요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