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흰코뿔소 사실상 멸종…마지막 수컷 건강악화로 안락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지구상에 단 한 마리 남았던 수컷 북부흰코뿔소 ‘수단’(Sudan)이 세상을 떠났다.

20일(현지 시각) 미국 ABC 뉴스 등은 전날 수단이 노화로 인한 합병증으로 죽음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수단을 보호하던 케냐의 비영리 단체 측은 “45살인 수단의 건강상태가 크게 악화해 지난 19일 안락사했다”며 “수단은 더 이상 스스로 서지 못했고 근육과 뼈가 빠른 속도로 퇴행했다. 피부에는 큰 상처들이 있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수단은 멸종위기에 놓인 북부흰코뿔소의 개체 수를 늘릴 마지막 희망이었다. 그러나 수단이 세상을 떠나면서 전 세계에 북부흰코뿔소 암컷 두 마리만이 남았다.

케냐 정부는 북부흰코뿔소의 개체를 늘리기 위해 여러 시도를 해왔지만 실패를 거듭해왔다고 알려졌다. 지난해 6월에도 수단과 남은 암컷 두 마리의 인공수정을 시도했지만 결과는 실패로 돌아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