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과학원,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 기능 강화를 위해 한ㆍ중 협력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이 2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ㆍ중 도시숲과 미세먼지 대응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산림의 날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과 중국의 도시숲 전문가들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도시숲의 역할을 공유코자 마련됐다.

심포지엄에서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도시숲의 역할 및 기능 강화 방안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발표되고 실행정책을 마련을 마련키 위한 토론이 이뤄진다.

산림청 도시숲경관과 김주열 과장은 산림청에서 마련한 ‘미세먼지 없는 품격있는 도시를 위한 그린인프라 구축방안’을 소개하고, 북경임업대학의 위신샤오 교수는 도시숲의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조절연구, 첸리이신 교수는 가로수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발표한다.

또한,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박사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숲 조성관리방안을, 고려대학교 이종태 교수는 미세먼지와 온도의 위해성에 대한 녹지 영향, 한양대학교 육세진 교수는 나뭇잎에 의한 초미세먼지 제거 효과를 주제로 연구결과를 소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경향신문 김기범 기자, 서울연구원 김완주 연구위원, 경희대학교 유가영 교수, 생명의 숲 이수현 부소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국립산림과학원 이창재 원장은 “미세먼지 저감과 폭염 완화 등 도시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데 기여하는 도시숲의 기능과 가치를 과학적으로 분석키 위해 ‘도시숲연구센터’를 신설했다”며, “앞으로 도시숲의 순 기능을 높이는 도시숲 조성 및 관리정책·기술을 개발키 위해 과학적 기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한국과 중국은 도시숲의 역할을 높이기 위한 산림정책과 연구기술 개발에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