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성터널 공사현장서 근로자 1명 사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1일 오전 10시 46분께 부산 북구 산성터널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40대 근로자 1명이 숨졌다.

해당 근로자는 현재 개통작업이 진행 중인 산성터널 천장에 콘크리트 작업을 하던 중 천장에서 떨어진 작업물에 맞아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근로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