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포트넘 앤 메이슨’, 디저트 메카 강남에 플래그십 매장 연다

- ‘영국 여왕이 마시는 차’로 유명
- 본점 6평 매장서 대형 매장 매출 압도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영국 여왕이 마시는 차로 유명한 ‘포트넘 앤 메이슨(Fortnum and Mason)’이 본점의 성공에 힘입어 디저트 메카인 강남으로 진출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3일 강남점 지하 1층 식품관에 300년 전통 영국 왕실 홍차 브랜드 ‘포트넘 앤 메이슨’의 국내 첫 플래그십 매장을 연다고 21일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의 ‘포트넘 앤 메이슨’이 본점의 성공에 힘입어 오는 23일 강남점에 첫 플래그십 매장을 연다. 사진은 신세계백화점 본점의 포트넘앤메이슨 매장 전경.

포트넘 앤 메이슨 첫 플래그십 매장은 본점 매장보다 3배 이상 넓은 20여평 규모다. 취급 상품 역시 본점보다 50여개 많은 총 150여개 상품을 판매한다.

포트넘 앤 메이슨의 주력 상품인 홍차를 비롯해 쿠키, 사탕, 쨈 등 다양한 규격 상품과 차 관련 액세서리까지 겸비했다.

신세계가 자신 있게 디저트의 성지인 강남점에 포트넘 앤 메이슨 플래그십 매장을 여는 이유는 본점에서 검증을 마쳤기 때문이다.

지난해 7월 포트넘 앤 메이슨 매장을 연 이래로 6평 남짓한 매장에서 월 평균 1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계획대비 2~3배 웃도는 실적으로, 또 같은 본점에 위치한 130여㎡(약 40여평)의 커피매장 매출도 상회하고 있다.

여느 음료ㆍ커피매장과 달리 매장이 넓지 않아 상품 판매 중심임에도 집에서 홍차를 즐기려는 발길이 이어져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또 사회 전반에 일고 있는 차에 대한 관심도 한 몫 했다. 커피보다 차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국내 차 시장은 해마다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실제로 관세청에 따르면 차 수입량은 2009년 448톤에서 지난해 807톤으로 2배 가량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 차 매출 역시 매년 두 자릿수 이상 늘고 있다. 특히 지난해는 100%가 넘는 신장률을 기록하는 등 커피 매출 신장률을 압도했다.

신세계는 국내 첫 플래그십 매장 오픈을 기념해 다양한 신규 상품과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포트넘 앤 메이슨의 대표 아이템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작년 가을 새롭게 선보인 대표 홍차 ‘오디티(Odditea)’와 스코틀랜드와 에딘버러의 작은 가족공방에서 수작업으로 만든 ‘숏브레드’, 홍차를 풍미 있게 만드는 ‘티 웨어’와 ‘티 액세서리’, 봄맞이 피크닉을 위한 ‘피크닉 햄퍼(피크닉 보냉백 러그)’ 등이 새롭게 소개된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상무는 “그간 해외직구로만 만날 수 있던 최고급 홍차 브랜드 포트넘 앤 메이슨이 본점 성공을 바탕으로 강남점에 국내 첫 플래그십 매장을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커피로 대변되는 국내 음료시장에 다양한 차를 선보여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국내 차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