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셰프레시피로 만든 ‘베누’ 드레싱 출시

-베키아에누보 매장서 만든 맛 그대로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신세계푸드(대표이사 최성재)가 봄철을 맞아 ‘베누(Venu)’ 드레싱 5종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윗사워’, ‘발사믹’, ‘렌치’, ‘참깨’, ‘시저’ 등 5종의 드레싱으로 샐러드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는 이탈리아, 스페인 등 해외에서 수입한 프리미엄 원재료와 전문 셰프의 레시피로 만들어졌다. 

<사진> 신세계푸드가 봄을 맞아 샐러드에 활용할 수 있는 ‘베누’ 드레싱 5종을 선보였다.

신세계푸드는 국내 드레싱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했다. 2015년 가공식품 세분 시장 현황에 따르면 국내 소스, 드레싱 시장은 프랜차이즈와 1인 가구가 늘면서 지난 2009년 8700억원 규모에서 2015년 1조7000억원으로 두 배 이상 확대됐다. 신세계푸드는 이와 함께 한끼 식사로 샐러드를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드레싱류의 사용빈도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해 베누 드레싱을 출시하게 됐다.

특히 스윗사워 드레싱은 시중에 없는 베누만의 특별 레시피다. 중화 해선장과 생강을 함유해 깊은 풍미가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며 오리엔탈 치킨샐러드나 비프샐러드와 잘 어울린다.

발사믹 드레싱은 이탈리아산 모데나 발사믹 식초와 와인식초를 함유한 유화형 타입의 드레싱(마요네즈 베이스의 드레싱)으로 일반 분리 액상타입 보다 풍미가 깊다. 렌치 드레싱은 신선한 우유와 사워크림, 3가지 허브가 함유되어 콥 샐러드, 아보카도 샐러드와 잘 어울린다.

이외에도 참기름 함량을 줄여 텁텁하지 않은 참깨 드레싱, 파마산 치즈와 그라나파다노 치즈, 앤쵸비, 홀그레인 머스터드를 넣은 시저 드레싱을 선보인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베누 드레싱은 베키아에누보 매장에서 직접 만든 드레싱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며 “봄철을 맞아 신선한 샐러드와 함께 곁들이기 제격인 제품”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