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공사 현장에서 대대적 안전사고 교육

추락 방지, 화재 진압 등 체험
해외서 1억2500만 인시 무재해 기록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해빙기를 맞아 쌍용건설이 추락사고와 화재방지 교육을 실시했다. 겨울이 끝나는 이른 봄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빈번한 데 따라 미리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쌍용건설측은 설명했다.

20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올해 안전 슬로건을 ‘원칙의 준수, 세이프티 쌍용(SAFETY SSANGYONG)!’으로 정하고 현장별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쌍용건설 일산차병원 건축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추락방지 안전벨트 체결을 실습하고 있다.]
[사진=쌍용건설 일산차병원 건축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소화기를 사용해 직접 불을 끄는 체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고층 건축현장에서는 안전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추락사고 방지를 위해 작업자들에게 고소(고층) 작업시 추락방지 안전벨트(그네식) 체결을 실습하는 등 체험 위주의 교육을 강화했다.

쌍용건설은 본사 전문 안전요원들이 불시에 무작위로 현장을 점검하는 ‘365 기동점검반’을 운영 중이다. 정기적인 최고경영자 특별 안전점검과 외부전문가 안전 컨설팅도 실시하고 있다.

한편, 해외에서는 안전관리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싱가포르에서 6500만 인시 무재해를 기록 중이며, 해외 5개국 15개 현장에서 총 1억2500만 인시 무재해의 기록을 이어 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