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시총2위 ‘웃고’, 페북 53조 증발 ‘울고’

아마존, MS 이어 알파벳도 추월, 애플만 남았다
페이스북, 이틀새 포드 시총만큼 날려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 정보기술(IT) 공룡 기업의 주가 흐름이 엇갈리고 있다.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은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을 누르고 시가총액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스캔들에 휘말리면서 이틀 사이 시총이 494억달러(약 53조원) 쪼그라들었다.

20일(현지시간) CNN머니에 따르면 아마존의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2.7% 상승하면서 시총도 7680억달러(약 823조원)를 기록했다. 아마존은 이날 0.4% 하락해 시총 7625억달러(약 817조원)를 기록한 알파벳을 제치고 시총 2위에 등극했다.

아마존이 시총 2위에 오른 것은 지난달 마이크로소프트(MS)를 누르고 3위에 올라선 지 한 달여만이다. 아마존의 주가는 클라우드와 온라인 광고 사업의 호조를 바탕으로 올 들어 35% 상승했다. 바로 앞에는 시총 8895억달러(약 954조원)인 애플만 남겨둔 상태다.

[사진=AP연합]

반면 페이스북은 전날 뉴욕증시에서 6.8% 급락한 데 이어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의 조사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이날도 9.2%나 미끄러졌다.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측과 연계된 데이터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에 페이스북의 유권자 개인 자료가 유출된 사실이 폭로된 데 따른 것이다.

시총은 이틀 만에 494억달러 증발했다. 이는 포드, 이베이(eBay), 델타 시총보다 큰 수준이다.

CNN머니는 “투자자들이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페이스북을 처벌하고 있다”며 “사용자가 개인정보가 걱정돼 페이스북에서 이탈하거나 회사 또는 광고주가 사이트에서 지출을 늦추면 페이스북의 모델 자체가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봤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