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피해자들과 찍은 사진 제출…“강압 없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검찰에 피해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제출했다. ‘관계는 있었지만, 강압에 의해서가 아니다’라는 진술을 뒷받침해주는 증빙 자료라는 게 안 전 지사 측 생각이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19일 검찰에 출석한 안 전 지사를 상대로 오전 10시쯤부터 이튿날 오전 6시20분쯤까지 20시간 넘게 조사를 진행했다.


안 전 지사는 검찰 조사에서 “(정무비서 김지은씨 등) 피해자와 합의에 의한 관계를 맺었다”라면서 업무상 위력에 따른 성폭행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안 전 지사 측 변호인 이장주 변호사는 “기존에 해왔던 주장(혐의 부인)을 그대로 검찰 조사에서도 펼쳤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 측은 특히 “성관계 시에 위력이나 이런 것 없이 자연스럽게 이뤄졌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입증하는데 집중했다. 검찰 조사에서 안 전 지사 측이 피해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제출한 것도 양측이 자연스럽게 감정을 나눈 사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더불어 피해자 A씨가 속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더연)에 대해서도 업무상 지시 등을 한 적이 없는 것은 물론 안 전 지사와 더연 사이에는 ‘상하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