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팀킴’! 여자컬링 중국 12-3 완파…세계선수권 5승 질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자컬링 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5승째를 거뒀다.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대회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12-3으로 제압했다. 한 수 위임을 입증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수확한 김은정 스킵,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후보 김초희가 그대로 출격한 한국은 예선 전적 5승 1패로 순항하고 있다.

지난달 18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중국과의 경기에서 12-5로 승리를 거둔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중국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왕빙위 스킵 팀이 아닌, 장이룬 스킵 팀이 이번 세계선수권에 나왔다. 중국 서드 왕루이는 평창동계올림픽 믹스더블 컬링에 출전했다.

한국은 1엔드 후공에서 5점을 대량 득점, 기선을 제압했다.

김영미가 가드, 김선영이 테이크 아웃, 김경애와 김은정이 드로에 성공하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중국의 장이룬 스킵은 마지막 스톤으로 한국 스톤 2개를 쳐내려다가 그냥 흘려보내는 큰 실수를 했다. 김은정은 마지막 스톤으로 침착한 드로에 성공해 5점을 쓸어 담았다.

2엔드에도 한국이 3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하며 8-0으로 앞서나갔다.

중국은 3엔드 1점만 가져갔지만, 4엔드 2점을 스틸하면서 8-3으로 추격에 나섰다.

5엔드, 한국은 가드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피해서 가는 김경애와 김은정의 절묘한 샷으로 2점을 추가, 10-3으로 달아나며 승리를 굳혔다.

한국은 6엔드에도 2점을 스틸했다. 실수로 흔들리던 중국은 점수 차가 너무 벌어지자하고 포기의 악수를 청하며 한국의 승리를 인정했다.

지도자 김민정 감독까지 김 씨여서 ‘팀 킴’으로 통하는 대표팀은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팀인 스웨덴에 패했지만, 독일, 체코, 덴마크, 이탈리아를 이어 중국까지 제압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밝은 전망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