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ㆍ패럴림픽 기간 개최지 관광객 총 643만명

패럴림픽에만 140만명 방문 흥행 릴레이
평소의 4배…패럴림픽 외국인 관광 8배
강원도 집계, 패럴림픽 방한객 7만2천명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지난 3월 9~18일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기간에도 개최지 강릉, 평창, 정선을 찾은 누적 관광객이 140만명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 지역 작년 같은 기간의 4배에 달하는 방문자 수이다.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총 누적 관광객은 643만 9000명으로 집계됐다.

▶패럴림픽 기간 중 강릉 올림픽 파크를 찾은 구름관중 [사진=연합뉴스]

20일 강원도의 관광객 분석결과에 따르면, 패럴림픽 기간 동안 개최지역을 찾은 관광객은 경기관중 74만6000명, 문화행사 17만6000명, 주요 관광지 45만 3000명 등 총 143만 2000명이었다.

이중 내국인 관광객은 전체의 95%인 136만명, 외국인 관광객은 전체의 5%인 7만2000명이었다. 외국인 관광객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8배에 달했다.

아이스하키, 컬링 경기가 열렸던 강릉지역 일평균 유동관광객이 9만7000여명,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경기가 열렸던 평창지역이 3만4000여명, 알파인 스키, 스노보드 경기가 열렸던 정선지역은 1만2000여명 등 개최지역 일일 평균 총 14만여명이 다녀갔다.

경기관람 이외의 관광지와 페스티벌 파크 등을 찾은 강릉지역 관광객 수는 27만3000명으로, 강릉 지역에서 개최 된 Art On Stage, 강원국제비엔날레, 파이어 아트 페스타 등 문화패럴림픽행사가 많은 관광객을 유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유형별로는 국내외 관광객 대다수가 경기관람과 주변관광지, 문화행사 등과 결합한 여행형태를 보였으며,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경기장 주변 관광지나 문화공연을 많이 찾았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