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 발표…5년간 3조원 투입

- 원도심 혁신 3대 프로젝트 추진ㆍ경제기반 조성ㆍ생활여건 개선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가 원도심 부흥정책에 나선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21일 오전 시청사에서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를 올해부터 5년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유 시장은 이날 “300만 시민과 함께 이뤄낸 재정건전화 성과를 시민 76%가 살고 있는 원도심에 집중 투입한다”며 “원도심은 첨단기술이 적용된 똑똑한 도시로 모든 사람이 함께 사는 도시를 뜻하는 ‘스마트 포용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는 ▷원도심 혁신 3대 프로젝트 추진, ▷경제기반 조성, ▷생활여건 개선 등 3대 전략으로 짜여졌다.

혁신 3대 프로젝트는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 전환, 개항창조도시 프로젝트, 북부권 종합발전계획 등으로 이뤄졌다.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은 옹벽ㆍ방음벽을 허물고 오는 2024년까지 왕복 6차로 도로에 공원ㆍ실개천ㆍ문화시설이 있는 시민 소통공간으로 탈바꿈 시키는 ‘인천대로 J프로젝트’다.

개항창조도시 프로젝트는 월미도관광특구, 개항장, 차이나타운 등 중ㆍ동구 일원을 문화관광단지인 상상플랫폼, 아시아 누들타운, 개항장 문화지구 등을 조성해 해양관광도시로 만드는 사업이다.

또 검단산업단지 확대, 수도권매립지 테마파크 조성, 계양구 상야지구 개발이 핵심인 북부권 종합발전계획을 시행해 서구와 계양구를 미래 성장 거점으로 발전시켜 나간다.

인천시는 이를 위해 지역 내, 인근 도시 간, 전국권의 교통망을 구축한다.

인천지하철 순환선과 문학∼검단 지하 고속화도로 건설, 지하철 2호선 김포‧광명 연장과 부천-서울 홍대 지하철 인천 연장, 인천발 KTX와 제2공항철도 건설 등이 대표적이다.

또 원도심의 생활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뉴스테이사업ㆍ우리집 1만가구 건립, 38곳 도시정비사업ㆍ노후 공공시설 복합개발 등 주거복지 정책을 펴고, 공영주차장 500곳을 조성한다.

또한 1000개 문화 오아시스 조성ㆍ뮤지엄파크 건립ㆍ부평미군기지 음악 타운 조성ㆍ크고 작은 도서관 311→660곳 확대ㆍ유휴지 활용한 도심 공동텃밭과 행복정원 보급 등을 추진해 생활편의를 향상시킨다.

시는 이어 공원 46곳을 조성하고 인천교 등 4개 유수지를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는 한편 24시간 여성아동 세이프존을 설치해 쾌적하고 안전한 원도심을 조성한다.

이밖에 부평 11번가 등 원도심 12곳에 대해 첨단 CCTV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관제센터를 구축해 스마트시티 시범 사업을 벌이고 원도심에 색채를 입히는 공동디자인 사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원도심을 지속가능한 주거‧산업 도시로 만들기 위해 4차 산업 등 경제기반을 육성한다.

우선 동인천 자유공원, 용현ㆍ학익동, 가좌ㆍ석남동, 연수동 옛 송도역 등 원도심 7곳을 지역 특성을 살린 경제ㆍ문화 혁신지구로 선정해 100억원 이상씩 지원한다.

전통시장을 LED 전광판ㆍ공연장ㆍ주차장 설치, 안전시설 확충, 빅데이터로 방문객수와 피크시간대 파악을 통한 마케팅 강화 등으로 활기 넘치는 시장으로 재탄생시킨다.

동인천 삼치거리 등의 전국 명소화, 근대건축물을 활용한 전국 제1 근대역사관광지 조성, 빈집 마을공동작업장 전환 등 공유 경제 확산, 마을기업ㆍ협동조합 육성 등으로 원도심을 포용경제의 산실로 꾸민다.

특히 창업과 주거를 겸하는 애인주택 제공, 창업 아이디어를 구상ㆍ시행하는 ‘유유기지’ 사업, 창업 장려금 지급 등으로 원도심을 청년 창업ㆍ취업기지화 한다.

서부산단ㆍ남동산단 등을 산업구조 고도화, 산단 재생, 스마트공장 확대 등으로 4차산업 전진 기지로 탈바꿈시킨다.

인천시는 오는 2022년까지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를 강력하게 추진하고자 재원을 대폭 늘리고 시장이 지휘하는 조직을 가동한다.

총 사업비는 기존 원도심 특별예산 1조원에 일반 예산ㆍ기금 2조원을 추가해 총 3조원이다.

원도심 부흥을 뒷받침할 조직으로 원도심재생본부를 설치하는 한편 시민, 교수, 유관기관 관계자, 공무원 등으로 ‘범시민 원도심부흥추진위’를 구성해 계획 수립부터 실행까지 사업 전반을 모니터링한다.

유정복 시장은 “원도심 부흥사업이 완료되면 인천은 세계적 인프라인 공항‧경제자유구역과 역사ㆍ문화가 살아 숨쉬는 원도심이 어우러져 ‘거대도시(메가폴리스)’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면 인천은 환황해권의 중심 도시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