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아니라고 할 텐가”…중국발 초미세먼지 드디어 입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내 연구진이 중국의 대기오염 물질이 한반도로 유입된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발생과 연관성이 높은 곳이 중국이지만 그동안 이를 입증하기가 어려웠다. 

위성 영상의 경우 대기 흐름을 거시적으로만 제공하고 대기 질에 대한 모델링은 실제 관측 자료와 비교할 때 오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중국의 춘절 기간 불꽃놀이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국내에 유입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최근 밝혔다. 중국발 미세먼지의 한반도 유입을 화학적 분석을 통해 처음으로 입증했다.


연구진은 2017년 1월 중국 춘절 기간 한반도 전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51∼100㎍/㎥) 수준이었다는 데 주목했다.

연구진은 초미세먼지가 중국 불꽃놀이에서 배출됐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구성 물질인 칼륨과 레보글루코산을 실시간 측정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칼륨은 폭죽과 바이오매스(화학적 에너지로 사용가능한 생물체)가 연소하는 과정에서 모두 배출되지만 레보글루코산은 바이오매스 연소 때만 배출된다.

초 미세먼지의 화학적 조성만으로 볼 때 국내 산업과 농업 분야에서도 유사한 물질이 배출되기 때문에 그동안 중국의 연관성을 입증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국내 연구진이 초 미세먼지 구성 물질인 칼륨과 레보글루코산 실시간 측정 시스템을 개발해 중국발 미세먼지의 국내 유입 과정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 지난해 1월 말 춘절이 시작된 후 국내 칼륨 농도는 평소보다 7배 이상 높아졌다. 레보글루코산 농도는 변화가 없었다.

처음으로 중국발 초 미세먼지의 한반도 유입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순간이었다.

정진상 가스분석표준센터 책임연구원팀은 “중국의 폭죽에서 배출된 오염물질이 장거리 이동하여 한반도에 영향을 주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이상일 연구원은 “향후 다양한 오염원이 한반도에 유입되며 초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동북아 미세먼지 저감 정책수립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이번 연구결과는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대기환경(Atmospheric Environment)’ 4월호에 게재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