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부부, 호텔·골프장서 다스 카드 1800번 사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부부가 12년간 다스 법인카드로 4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채널A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1995년부더 2007년까지 다스 법인카드를 약 1800차례에 걸쳐 사용했으며 주로 호텔 숙박이나 골프, 쇼핑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경기도 한 골프장에서는 1백만원 넘게 사용됐고, 고급 양복을 사거나 안마시술로 이용로, 면세점 쇼핑등에 결제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 전대통령은 검찰조사에서 “다스 법인카드는 큰 형인 이상은 회장 가족을 포함해 친인척들이 모두 돌려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채널A 영상 캡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