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ㆍ계양∼부천∼서울 홍대 잇는 지하철 건설 추진

- 5개 시ㆍ도ㆍ구 자치단체장 공동 추진 협약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서구와 계양구에서 경기도 부천을 거쳐 서울 홍대까지 이어지는 지하철이 건설될 것으로 보인다.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해 강범석 서구청장, 박형우 계양구청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만수 부천시장은 20일 오후 부천시청에서 ‘수도권 서부지역 경인축 광역철도망 확충을 위한 공동업무 추진협약’을 맺었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0일 부천시청에서 가진 ‘수도권 서부지역 경인축 광역철도망 확충을 위한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항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좌로부터 김만수 부천시장, 이재윤 경기도 행정1부지사, 유정복 인천시장, 박형우 계양구청장, 강범석 서구청장)

이날 협약에 따라 이들 시ㆍ도와 구는 인천시 서구∼계양구∼부천 원종 구간 12.3㎞의 지하철 건설을 공동으로 추진한다.<노선도> 총 사업비는 1조6347억원이다.

시ㆍ도와 구는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까지 새 노선 발굴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하고 오는 2021년 상반기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어 예비타당성 조사, 기본계획 수립, 실시설계 등을 거쳐 이르면 오는 2026년 착공해 2030년 개통할 예정이다.


이 노선은 2026년 개통 예정인 서울지하철 7호선 루원시티 주변 002역(가칭)을 출발해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역과 인천지하철 1호선 작전역과 각각 환승될 것으로 보인다.

새 노선은 경인국철과 공항철도 사이 동서축 지하철로 건설이 확정된 부천 원종∼서울 홍대 사이 16.3㎞의 지하철 노선과 연결돼 인천 서구ㆍ계양구와 강서ㆍ마포 등 서울 서부지역 사이 교통 편의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창 진행 중인 청라국제도시, 검단신도시, 루원시티 개발사업을 촉진하고 물류 비용 감축으로 지역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 북부지역은 국제공항과 가깝고 청라국제도시 건설 등으로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며 “인천시민 300만명의 교통 편의와 지역발전을 위해 지하철이 가능한 한 이른 시일 안에 건설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