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댓글로 24시간 소통하는 열린 고객게시판 ‘나라장터 조달통’ OPEN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에 고객과 조달청간의 쌍방향 소통창구가 신설된다.

조달청(청장 박춘섭)은 20일 조달고객(조달기업, 공공기관)들이 공개적으로 제도개선을 제안하고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나라장터 조달통(通)’ 게시판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제안된 제도개선에 대해서는 여타 고객들의 댓글의견을 고려하고 심층분석과 정책판단 등을 통해 최종 내려진 결론을 정기적으로 답변할 계획이다.

조달청은 지난해 12월, 향후 5년을 바라보는 ‘고객중심 조달행정 발전방안’을 발표하며 조직 내ㆍ외부 소통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왔으며, ‘나라장터 조달통’ 신설도 그러한 고객중심 조달 추구의 연장선에 있다.

조직 내부적으로는 지난해 10월 조직 내 진정한 소통을 위해 내부 익명게시판을 최초로 신설 운영하며 공직사회의 내재적 한계인 직급, 신참ㆍ고참을 넘어서는 자유로운 소통을 추구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일 버리기, 업무환경 개선 등 다양한 업무 아이디어들을 도출했을 뿐 아니라, 그동안 표출되지 못해 쌓여있던 아쉬운 얘기를 나눌 수도 있는 힐링의 장으로서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면서 보다 생동력있는 조직으로 변모해나가고 있다.

이러한 성공적 운용경험을 바탕으로, 외부 고객과도 자유로운 소통을 시도하자는 아이디어로 연결해 ‘나라장터 조달통’을 탄생시켰다. ‘나라장터 조달통’은 공공조달 제도개선에 관한 다양한 의견들을 24시간 자유롭게 제기하고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사용자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기업’, 또는 ‘기관’으로만 표시하여 익명에 기반한 자유로운 글쓰기를 유도한다. 아울러, 이용자 상호간에도 댓글이나 추천기능 등을 통해 보다 나은 결론을 끌어내기 위한 의사표시가 가능하다.

오픈된 공개제안형태를 통해 5만여 수요기관과 37만여 조달기업 모두가 참여하는 진정한 토론장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조달청은 제도개선 제안 외에도, ‘나라장터 조달통’을 활용해 ‘조달업무 이렇게 바꾸었습니다’를 운영할 계획이다. 고객들의 관심도가 높거나 파급효과가 큰 정책 및 제도개선 사항을 선별하여 분기별로 게시하고, 이에 대한 직접적인 의견수렴을 받을 예정이다.

기존에는 조달제도에 대한 의견수렴은 수시 간담회 등을 통해 소수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단기간 이루어질 수밖에 없었지만 앞으로는 나라장터를 이용하는 모든 기업들과 공공기관들이 변경된 제도의 성과나 보완이 필요한 부분 등에 대해 24시간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조달청 이국형 기획조정관은 “그간 조달고객들께서 조달업무가 다소 보수적이라는 이미지를 가질 수도 있었다”며 “앞으로는, SNS가 고도로 발달된 소셜미디어 강국의 장점을 살려 소통을 통해 정부조달의 기능을 혁신하고, 조달의 이미지를 보다 참신하게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