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ㆍ이선희ㆍ레드벨벳, 평양공연 간다

-남북 판문점 실무접촉 5개항 공동보도문 발표
-南 예술단 2차례 공연…정인, 서현, 알리 포함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조용필과 레드벨벳 등으로 구성된 우리측 예술단이 오는 31일부터 4월3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2차례 공연을 진행한다.

남북은 20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과 관련한 실무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한 뒤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우리 측은 16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북한에 파견한다.

남북은 20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오는 31일부터 4월3일까지 조용필과 레드벨벳 등으로 구성된 우리측 예술단이 평양에서 2차례 공연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남측 수석대표 윤상 예술단 음악감독(오른쪽)과 북한의 대표단장을 맡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회담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예술단에는 평양에서 무대에 오른 경험이 있는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과 함께 백지영, 레드벨벳, 정인, 서현, 알리 등이 포함됐다.

우리측 예술단은 오는 31일부터 4월3일까지 평양을 방문하며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차례 공연을 하기로 했다.

남북은 평양공연과 관련한 무대 조건과 필요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와 관련해 쌍방이 협의해 원만히 해결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 우리측 사전점검단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평양을 방문한다.

북한은 우리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으며, 기타 실무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날 실무접촉에는 우리측에서 예술단 음악감독을 맡은 작곡가 윤상 씨가 수석대표로 나서고 박형일 통일부 국장과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참석했다.

북한에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예술단을 이끌고 내려왔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단장으로 김순호 행정부단장과 안정호 무대감독 등이 나섰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