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靑, 29일 남북고위급 회담 제안…文대통령 “남북합의문 제도화 해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오는 4월 말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열릴 남북 고위급회담을 오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하자고 21일 북측에 제안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오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청와대와 국정원에서 각 1명씩 모두 3명 보내는 형식의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일 북측에 이같은 입장을 전달하면서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ㆍ대표단 등 기본사항을 고위급 회담 의제로 다루자고 제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준비위 전체회의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 합의문에는 앞선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기본 사항을 담아 국회 비준을 받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2차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제도화해야 한다”며 “국회의 비준을 받아야 정치 상황이 바뀌어도 합의가 영속적으로 추진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2007년 10·4 선언은 국민의 지지를 받았고 세계가 극찬했으며 유엔에서는 만장일치로 지지결의까지 나왔지만, 결과가 어땠나”며 “남북정상회담 합의내용을 이행하자면 국가 재정도 투입되는 만큼 반드시 국회 동의를 얻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평화 정착은 남북 사이 합의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미국의 보장이 있어야 한다”며 “그러려면 북미 관계가 정상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나아가 북미 사이 경제협력까지 진전돼야 한다“며 ”준비위는 그런 목표와 전망을 가지고 회담준비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