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혼인건수 26만건…1000명당 조혼인율 5.2건, 역대 최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지난해 혼인건수가 전년보다 6.1% 감소하면서 26만건에 머문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 1000명당 혼인건수를 의미하는 조혼인율도 5.2건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청년실업에 집값 급등, 인구감소 등이 겹친 탓이다.

통계청은 21일 전국 시ㆍ구청 혼인이혼신고서의 신고 내용을 기초로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혼인ㆍ이혼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해 혼인건수는 26만4500건으로 전년보다 1만7200건(6.1%) 줄어감소했다. 이는 전체 인구가 적었던 1974년(25만9천600건) 이후 43년 만에 최저치다. 연간 혼인 건수 감소추세는 2012년 이후 6년 연속 이어지고 있다.

1996년에만 해도 43만건이었던 혼인건수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30만건대로 떨어진 뒤 2016년에는 20만건대로 추락했다.

지난해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를 의미하는 조혼인율은 5.2건으로 1970년 통계작성 이후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조혼인율은 2007년만 해도 7건을 기록했으나, 2015년 6건이 무너진 후 이젠 5건도 위태로운 상황에 처했다.

이처럼 조혼인율이 감소하는 것은 인구 구조 측면에서 30대 초반인구가 감소하고 있는데다, 20대 후반의 청년실업률이 높아지고 전세가격을 비롯한 주택가격이 고공행진을 하는 등 혼인을 위한 여건이 매우 좋지 않기 때문이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