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의회민주주의 부정하는 파시스트적 협박”

- “개헌안 표결 의원 제명” 홍준표 대표 발언 강력 비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대통령 개헌안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에대해 “제1야당의 거대 의석을 방패 삼아서 의회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파시스트적인 협박”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개헌발의는 헌법에 명백하게 보장된 권한”이라며 “국회가 개헌발의권을 스스로 포기하고 있으면서 대통령도 하지 말라는 식의 태도는 그 어떤 국민도 수긍하기 어려운 정략적 태도”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이어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로 가는 입구를 가로막고 서서 국회가 총리 추천을 하지 않으면 못하겠다는 식으로 ‘권력 나눠 먹기’ 의도를 공연히 드러내고 있는 세력”이라며 “개헌 논의의 진정성을 눈꼽만큼도 보이지 않으면서 국민을 위하는 척하는 태도는 거둬주길 바란다”고 야당의 전향적 태도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또 “야당이 자신들의 존재감을 위해 개헌 보이콧에만 열중한다면 민심과는 더욱더 멀어진다는 점을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며 “심지어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표결에 참여하는 의원을 제명하겠다는 협박도 서슴치 않고 있다. 그야말로 역대 듣도 보도 못한 제왕적 대표”라고 날을 세웠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