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 눈 맞는 서울…봄빛 속에 펼쳐진 눈꽃세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춘분인 오늘(21일) 오전 11시께 서울에 눈발이 내리기 시작했다. 한동안 따뜻한 날씨로 하얀 꽃봉오리를 틔워낸 목련꽃 위에 3월 중순 하얀 눈꽃이 얹어지면서 봄이되 봄이 아닌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특히 부산과 대구 지역에 눈소식과 함께 경북에는 대설주의보까지 내려져 3월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모양새다.

충청남부와 전라내륙, 경상도, 강원중남부 산지, 제주도 산지 등에도 대설특보가 발효된 상태며, 부산과 대구 등 일부 도로는 교통통제와 제설작업이 한창이다.

춘분인 21일 오전 부산 부암동의 한 사찰에서 활짝핀 홍매화 위로 눈이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누리꾼들은 3월 눈소식에 “춘분 이거 실화임?”, “부산 눈, 기상이변인가?” 등의 댓글을 달며 기상이변에 따른 현상에 놀라움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날씨는 전국이 1도 안팎으로 낮 기온은 서울이 4도, 강릉과 대구 3도로 평소보다 10도 정도 낮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