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 21일 비ㆍ눈 예보… 꽃샘추위 계속

[헤럴드경제] 절기상 춘분인 21일 전국은 흐리고 남부와 제주, 강원 영동 등에서 비나 눈이 내릴 전망이다.

20일부터 22일 새벽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ㆍ제주에 10∼40㎜, 전라도에 5∼20㎜의 비가 예보됐다. 서울·경기 등 수도권도 21일 하루 5㎜ 안팎으로 약한 빗방울이 떨어진다.


일부 지역은 22일까지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산지는 5∼20㎝, 강원 동해안·경북(북동 산지 제외)·경남 서부 내륙 등은 3∼10㎝의 눈이 쌓일 전망이다.

21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4도∼영상 3도, 낮 최고 기온은 1∼7도로 전날보다 4∼5도가량 낮겠다. 서울은 한낮에 6도 안팎에 머무르겠고 대전 4도, 광주 5도, 부산 6도 등으로 예보됐다.

북동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당분간 평년보다 기온이 낮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떨어지는 등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21일까지 비나 눈이 오는 곳은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있어 운전할 때 시야를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 남해안, 동해안, 제주도에서는 전날에 이어 바람이 강하게 부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당분간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관측된다. 서해 앞바다의 파고는 0.5∼2.5m, 남해 앞바다는 1.0∼5.0m, 동해 앞바다는 2.0∼5.0m로 각각 예상된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비가 내리는 데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대기 상태가 맑을 것으로 내다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