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창립 2주년 맞아 조직개편 단행

-남궁훈 대표 ‘경영’, ‘내부개발 서비스’. ‘신사업’ 부문 담당
-조계현 대표 ‘퍼블리싱 사업’ 총괄
-각자 대표 체제 유지하고 역할분담 재조정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오는 4월 1일 창립 2주년 기념일을 맞아 조직개편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기존 남궁훈 대표이사가 모바일 분야, 조계현 대표이사가 PC 분야를 맡아오던 것에서 벗어나 사업부문을 재정립하고 공동대표의 역할 분담을 새로 조정한 것이 핵심이다. 현 경영체제인 남궁훈, 조계현 각자 대표 체제는 유지한다.

남궁훈,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이사 [제공=카카오게임즈]

우선 남궁 대표는 회사의 경영, 투자, IPO 등 기업의 단계별 성장을 아우르는 ‘경영 부문’을 비롯해 ‘내부 개발 서비스 부문’과 ‘신사업 부문’을 맡는다.

특히 지난 2월 출범한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의 수장을 겸직해 프렌즈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의 개발부터 출시까지 전 과정을 총괄한다.

자회사 ‘카카오VX’의 인공지능(AI) 기술을 중심으로 한 신사업 전개를 통해 카카오 공동체와의 시너지를 이끌어낸다는 목표다.

조 대표는 카카오게임즈의 현재 주력 사업 분야인 ‘퍼블리싱 사업 부문’을 총괄 지휘한다.

모바일과 PC온라인을 아울러 모든 외부 퍼블리싱 게임들의 사업을 맡는다.

남궁 대표는 “게임을 비롯한 문화 콘텐츠 산업 내에서 더욱 강력해지는 콘텐츠 파워를 피부로 체감하고 있다”며 “그것이 우리를 끊임 없이 고민하고 위기 의식을 갖게 하며 개발사로 또 다시 도전하는 이유”라고 조직개편의 취지를 설명했다.

박세정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