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웹콘텐츠 투자 위해 100억 펀드 조성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화이인베스트먼트와 함께 100억원 규모의 ‘코바코-화이 콘텐츠 투자조합’을 조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바코와 화이인베스트먼트는 이를 통해 기존 웹콘텐츠 투자 뿐 아니라, 인공지능(AI), 신기술 콘텐츠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미디어 콘텐츠 기업에 투자한다. 


두 회사는 지난해부터 웹툰, 웹소설 등 85편의 웹콘텐츠에 투자했다. 투자콘텐츠 중 웹툰 ‘몸’, ‘아이템’의 경우 중국 등 글로벌 연재를 확정하고 올해 영화 및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또, 단순 재무적 투자에 그치지 않고 민관합동 웹툰 스토리 공모전 ‘스토리 어벤저스 시즌1’ 공동 개최, 평창동계올림픽을 주제로 한 공익광고 웹툰 제작 및 디지털 콘텐츠 관련 투자기업과의 상생협력사업도 추진했다.

코바코 관계자는 “펀드조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대응에 따른 통신광고영역의 광고유통기반 마련 및 미디어 산업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