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겐 축전, 시진핑엔 외면…토라진 트럼프 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재선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축하 전화를 했지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는 나흘째 축전도 보내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속내에 대해 관측이 무성하다.

21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저녁 시 주석 재선을 축하하며 전보를 보냈거나 전화를 걸어온 외국 지도자들의 명단에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은 아직까지 등장하지 않고 있다.

이날 명단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스리랑카, 태국, 우크라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 알제리, 세네갈, 벨기에 등 30여개국의 정상 및 국가원수, 국제기구 대표들만 추가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7일 시 주석이 재선이 확정된 이후 나흘째 아무런 축하의 뜻을 전하지 않은 셈이다.

백악관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재선 축하 전화를 걸었다며 이 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회담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의 대선 승리 이틀만인 20일(현지시간) 축하 전화를 걸어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내용의 대화를 나눈 것과 대조된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머잖은 미래에’ 만나기로 했다는 소식을 함께 전하며 두 정상의 소통에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현재 상황으로 미뤄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아예 시 주석에게 축전을 보내지 않겠다는 뜻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서 무성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한반도 상황이 급진전되던 지난 9일 시 주석과 가진 전화통화를 미리 축하 인사를 전한 것으로 여기고 있을 것이라는 것과 아니면 지난해 10월25일 시 주석이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에서 당 총서기로 재선됐을 당시 축하 전화를 한 것으로 갈음하려는 뜻일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하지만 최근 시 주석의 권력집중과 장기집권 가능성에 대해 국제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은 가운데 시진핑 1인체제에 대한 반감이 작용했거나 결과를 뻔히 알 수 있는 중국 선거 시스템을 애써 무시하려는 의도가 숨겨져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미중간 무역전쟁 위기가 고조되는 등 양국 간 불편한 상황이 반영됐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한 미중관계 전문가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겨냥해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고 오는 8월에는 지식재산권 도용과 관련한 조치를 내놓을 예정인 등 양국의 긴장관계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의 연임이 확정되기 하루 전날 미국과 대만의 상호교류를 촉진하는 내용으로 중국이 민감해 하는 ‘대만여행법’에 서명하기도 했다.

중국과의 긴장관계를 고조시켜 무역갈등에서 최대치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전술일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