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일 어업협상 피해어민 지원 대폭 확대한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해양수산부가 한ㆍ일 어업협상 지연으로 피해를 입은 어업인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형선망 등 출어경비가 높은 업종에 대해 종전 어선 1척당 5000만원까지로 제한했던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 한도 상향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월 수협은행에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배정하고,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입어허가를 받은 어선을 소유한 어업인에게 영어자금 소요액의 20% 범위에서 1%대의 정책자금을 지원해 왔다. 하지만 대출가능 액수가 최대 5000만원으로 제한돼, 대형선망 등 1회 조업경비가 높은 업종의 경우에는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사진=헤럴드DB]

이번 지원 확대로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 대상자 중 대형선망업을 경영하는 20개 선사가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형선망 100톤이상 선사를 기준으로 선단 1개를 소유한 경우 4억원, 2개를 소유한 경우 최대 8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해진다. 2척 이상의 어선으로 연승어업 등을 경영하는 어업인 12명도 영어자금 소요액의 20% 범위 내에서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신현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번 조치가 한ㆍ일 어업협상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들의 경영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변경된 자금 지원조건을 적용받기 위해서는 4월 12일까지 수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신청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대출 기간은 1년이며, 만기 도래 전 한ㆍ일 어업협상이 타결돼 조업을 재개할 경우 그로부터 3개월 이내에 상환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