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영입 추진 중”

- 전략공천 반발에 “공심위가 종합적으로 내린 결정”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최근 서울시장 후보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조만간 새 후보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문표 한국당 사무총장<사진>은 21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번 주나 아니면 다음 주 초에 훌륭한 분을 모실 수 있는 준비를 나름대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에 경쟁력 있는 후보가 저희들이 지금 접수가 돼 있지 않고 또 저희들이 모시려는 분들이 접수를 해서 심사를 받는 것보다는 우리가 모시는 것이 좋겠다해서 전략적으로 가닥을 잡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은 “국민이 보는 척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저희들로서는 많은 공을 들이고 또 훌륭한 인격을 갖고 계신 분”이라며 “언론에 언급됐던 분들 중에 있다”고 공식발표 전까지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일각에서 홍준표 대표가 직접 서울시장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그는 “역대 이렇게 큰 전국선거에서 당대표가 한쪽에 몰입해서 선거를 치르다보면 나머지는 버리는 경우가 되기 때문에 위험한 발상”이라며 “지금 서울시장 문제 때문에 이런 문제가 있다면 좋은 방법으로 해결점이 나올 걸로 준비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한편 남경필 경기지사 등 당내 전략공천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는 상황에 대해 홍 사무총장은 “(남 지사의 경우) 비교우위 평가에서 남 지사가 앞서가는 걸로 돼 있고, 도민과 전문가들의 호평 속에서 남경필 후보의 탁월한 나름대로의 경륜을 (활용할 수 있도록) 빨리 조기에 공천을 해서 경쟁력을 높이자는 뜻에서 이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타 선거에서 예비후보들이 전략공천에 반발하는 것에 대해 “나름대로 할 얘기가 있겠지만 공심위에서 종합적으로 보고 내린 결정이기 때문에 그렇게 트집을 잡는다든지 이상한 얘기를 하는 것에 일일이 대꾸할 그럴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