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정상 2년만에 만나나…日언론 “5월 개최 합의”

-성사 시 文, 취임 후 첫 방일
-이명박 2011년 방일 후 6년만

[헤럴드경제] 한국과 중국, 일본 정상이 5월 초중순 회담을 가질 것이란 일본 언론 보도가 20일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한중일 외교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중일 3국이 5월 전반(前半) 도쿄(東京)에서 정상회담을 여는 방침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했다”며 “5월 8~9일 이틀간을 축으로 개최 시점을 최종적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중일 정상회의가 성사되면 지난 2015년 11월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서울에서 마지막 정상회담이 열린 뒤 우리나라가 탄핵 정국을 거치고, 중국이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면서 열리지 못했다. 순번에 따라 이번 회담은 일본이 의장국을 맡게 된다.

교도통신은 그동안 3국 정상회담에 머뭇거렸던 중국 측이 긍정적인 자세로 돌아서면서 회담 개최가 힘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 기자회견에서 “올해 상반기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적극 고려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회의가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된다. 한국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 2011년 12월 이명박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중국 리커창 총리도 방일은 처음이다. 지난 2011년 5월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중국 측 대표로 일본을 방문한 이후 발길이 끊겼다.

교도는 3국 회담에서 경제ㆍ환경ㆍ문화 등의 분야에서 협력 확대 방침이 논의될 전망이라며 한일 회담에서는 위안부 문제가 의제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