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KT와 손잡고 국방 IoT 인프라 개발 본격화

- KT의 기업전용 LTE 망과 한화시스템의 센서 및 IoT 플랫폼 융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방산전자 기업 한화시스템이 KT와 손잡고 국방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IoT(사물인터넷) 인프라 개발을 본격화한다.

21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국방 IoT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는 한화시스템 장시권 대표이사와 KT 기업사업부문 박윤영 부문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여했다. 

한화시스템과 KT는 협약을 통해 육해공 전군 대상으로 IoT 서비스가 확대 운영될 수 있도록 KT의 기업전용 LTE 망과 한화시스템의 센서 및 IoT 플랫폼을 융합한 국방전용 IoT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국방전용 IoT 인프라를 활용하면 별도의 네트워크 설치 없이도 필요에 따라 각종 센서 및 디바이스를 추가해 데이터를 수집, 새로운 IoT 서비스를 가능하게 한다.

현재 우리 군은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국방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중 IoT 기술의 경우 네트워크 기반 무기체계 및 디바이스 운영, 데이터 수집, 제어 및 활용을 위한 통합 플랫폼의 필수적인 기술로 꼽힌다.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타 등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기초가 된다.

따라서 국방 IoT는 병력, 물자, 시설, 수송, 교육과 관련된 국방자원관리, 무기체계 및 지휘통제통신(C4I)체제와 연계된 국방전장관리의 지능화를 위해 높은 활용도가 기대된다.

양사는 또 각 군에서 제기되는 각종 IoT 서비스를 국방전용 IoT 인프라 상에서 통합한 IoT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전국 어디서나 활용 가능한 지능형 자원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방위력 강화를 위한 국방전장관리에도 새로운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군 지휘관들이 보유한 일반 스마트폰과 한화시스템이 공급하는 군 전술통신용 스마트폰에 비화통화 솔루션을 적용해 지휘통제 능력을 향상시켜나갈 예정이다. 국방전용 IoT 인프라에 주요시설, 전방/해안지역에 배치되는 각종 경계감시용 센서를 추가해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의 인공지능 지휘결심지원체계를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또 미래 육군력 건설을 위한 ‘5대 게임체인저’ 중 하나인 드론봇 전투체계와 관련해 양사는 전방 및 해안지역에 배치될 감시정찰 드론의 운영 플랫폼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플랫폼은 KT가 평창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시연한 바 있는 5G 기술과 한화시스템의 드론 관제 기술을 활용하게 된다.

한화시스템 장시권 대표는 “국가 통신망을 책임지고 있는 KT와 함께 사업보국의 정신으로 국방 4차산업혁명을 위한 혁신적인 IoT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게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한화시스템은 우리 군의 전력 증대를 위해 첨단 방산전자 기술력을 강화해온 만큼, 고객 의견을 적극 수렴해 군이 필요로 하는 미래 통합형 전장관리 및 자원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향후 양사는 성공적인 협업을 위해 센서, IoT 플랫폼, 클라우드, 빅데이터, 보안, 모바일 네트워크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중소 전문업체와 상생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가 제안한 솔루션의 장점을 부각할 수 있도록 각종 국방전시회 및 대고객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해 군 협조 하에 시범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