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KT, 국방전용 IoT인프라 구축

방산전자 기업 한화시스템이 KT와 손잡고 국방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IoT(사물인터넷) 인프라 개발을 본격화한다.

21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국방 IoT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는 한화시스템 장시권 대표이사와 KT 기업사업부문 박윤영 부문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여했다.

한화시스템과 KT는 협약을 통해 육해공 전군 대상으로 IoT 서비스가 확대 운영될 수 있도록 KT의 기업전용 LTE 망과 한화시스템의 센서 및 IoT 플랫폼을 융합한 국방전용 IoT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국방전용 IoT 인프라를 활용하면 별도의 네트워크 설치 없이도 필요에 따라 각종 센서 및 디바이스를 추가해 데이터를 수집, 새로운 IoT 서비스를 가능하게 한다.

현재 우리 군은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국방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중 IoT 기술의 경우 네트워크 기반 무기체계 및 디바이스 운영, 데이터 수집, 제어 및 활용을 위한 통합 플랫폼의 필수적인 기술로 꼽힌다.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타 등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기초가 된다.

이세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