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서로 힘 모으면 못할 일 없어”

-윤상 수석대표에 “다시 만납시다”

[헤럴드경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20일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위해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실무접촉에서 “귀측 예술단의 평양방문 공연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모든 성의와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가 배포한 영상에 따르면 현 단장은 이날 실무접촉 종결회의에서 “서로가 힘을 모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실감했다”며 “서로에 대한 신뢰와 존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과 그에 기초할 때 좋은 결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과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회의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그러면서 “오늘 이 접촉에서 합의한 문제들을 실무적으로 이행해나가는 데서 제기되는 문제들은 앞으로 쌍방이 긴밀한 연계를 가지면서 계속 협의해 나가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 단장은 실무접촉을 마친 뒤 우리 측 수석대표인 윤상 음악감독과 악수를 하며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시 만납시다”라고 인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