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개헌 국회표결 참석하면 제명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6일 개헌안 발의를 예고한 것과 관련 “대통령 개헌안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할 것”이라며 “개헌 투표를 하게 되면 우리당은 투표에 불참한다. 본회의장에 들어가는 (한국당) 의원은 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총괄기획단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개헌은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하는 것으로, (대통령 발의에 의한) 개헌은 안 될 것이 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의석수 116석의 한국당이 개헌 저지선(국회의원 3분의 1·현재 293석 기준 98)을 확보한 만큼 한국당이 개헌안 표결에 불참하거나 일제히 반대할 경우 대통령 발의 개헌안은 국회를 통과할 수 없다.

홍 대표는 “그런데도 정부가 개헌안 발의를 강행하는 것은 우리를 반(反)개헌 세력으로 낙인찍으려는 시도에 불과하고, 그러므로 지방선거용 개헌”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개헌의 본질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타파”라며 “제왕적 대통령제를 건드리지 않고 헌법 전문에 온갖 사건들을 다 넣어 전문을 먹칠하려는 시도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5·18 등 온갖 역사적 사건을 다 넣으면 헌법이 아닌 누더기”라고 말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