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는 없고 말만 많은 한국당

- 전략공천 반발에 “홍 대표 서울시장 출마해야”

[헤럴드경제=이태형ㆍ박병국 기자]자유한국당이 전략공천을 속속 발표하는 가운데, 일부 지역 후보들이 공천 심사 결과에 반발하면서 내분이 격화하는 분위기다.

낙천 후보들 사이에서는 홍준표 대표의 일방적인 전략공천에 반발하면서 홍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론을 제기하며 압박하고 있다.


한국당 공천관리위는 21일 경기지사 후보로 남경필 현 지사를, 대전시장 후보에 박성효 전 의원을, 강원지사에 정창수 전 국토해양부 1차관 공천을 최고위원회의에서 확정했다. 앞서 부산시장 후보에는 서병수 시장, 인천시장은 유정복 시장, 울산시장은 김기현 시장을 각각 공천키로 했다.

공천 결과에 대해 당내 중진의원들을 중심으로 불만 목소리가 표출되고 있다. 한 중진의원은 “전략공천을 기조로 잡고 있으면서 미리 전략을 발표해 당에서 붐이 일고 있지 않다”면서 “전권을 가진 대표가 개인적인 호불호를 따지면서 인재 영입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당 안팎에서 거세지는 반발에 대해 홍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홍 대표는 21일 “한 줌도 안 되는 그들이 당을 이 지경까지 만들고도 반성하지도 않고 틈만 있으면 연탄가스처럼 비집고 올라와 당을 흔드는 것은 이제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홍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요구하는 발언도 불거지고 있다. 서울시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던 이들의 줄줄이 고사하면서 홍 대표가 직접 선수로 뛰는 결기를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서울시장 후보 공천을 신청한 김정기 전 중국 상하이 총영사는 입장문을 통해 “원래부터 전략공천이 예정됐다면 서울시장 후보는 왜 공모했느냐. 정치 사기 아니냐”며 “지난 대선에서 나선 것처럼 차라리 이번에도 홍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직접 나서라”고 요청했다.

한편 당 일부 중진의원들은 오는 22일 지방선거 현안과 관련한 간담회를 연다. 이 자리에선 당내 현안을 비롯해 홍 대표 역할론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21일 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김성태 원내대표 주재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가 잡히면서 이날 연석회의에는 불참하고 일정을 하루 연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